김진표 “팬덤이 의원 당선에 기여한 비율 0.1%도 안 돼”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2 20: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박물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진표 국회의장이 22일 "팬덤이 국회의원 한 명 한 명의 당선에 기여한 비율은 0.1%가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각 의원의 득표 중에 90~95%는 전부 당원도 아니고 팬덤도 아닌 일반 국민의 지지를 받은 것 아니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당원이기 이전에, 자기를 공천해 준 정당에 대한 충성 이전에 가장 본질적이고 중요한 것은 국민·유권자의 눈높이에서 그분들의 삶을 개선하고 미래에 새로운 희망을 갖게 해주는 정치"라고 강조했다.

김 의장의 이 같은 발언은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낙선한 데 대해 강성 당원들이 반발하며 우원식 의원을 선출한 22대 총선 당선자들을 ‘수박몰이’하는 것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의장은 또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지지 그룹이던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과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지지층인 ‘개혁의딸(개딸)’ 그룹을 대조하기도 했다. 김 의장은 "노사모는 노 대통령에 대해서도 거침없이 비판했다"며 "노 대통령이 당선되고 나서 ‘당신들 이제 뭐 할 거냐’고 물었을 때 그분들(노사모)이 첫 마디로 ‘노짱(노 전 대통령 애칭) 감독’이라고 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그런 건강한 팬덤으로 계속 작용해야 하는데, 극단적인 팬덤들은 상대를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정쟁의 장에서 배제하는 수단으로 좌표 찍고 집중 공격하는, 대화와 타협의 정치 본령을 훼손하는 것을 목표로 작동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