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같아”…테슬라, 한 달 째 해고 통보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2 06: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9일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한 테슬라의 CEO 일론머스크(왼쪽).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대규모 해고를 한 달 이상 진행하면서 직원들이 매일 불안에 떨고 있다는 미국 언론 보도가 20일(현지시간) 나왔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달 중순 인력의 10% 이상을 줄이겠다는 이메일을 직원들에게 보낸 뒤 한 달이 넘게 해고 통보가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오는 6월까지 이같은 해고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회사 측은 이메일 또는 메시지로 해고 사실을 통보하고 있어 직원들이 매일 아침 불안에 떨며 메시지를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테슬라의 한 직원은 이런 분위기를 TV 시리즈 ‘오징어 게임’과 흡사한 것으로 묘사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가 충전 인프라를 담당하는 슈퍼차저 팀의 대부분 인력을 해고한 이후 해당 업무에는 상당한 공백이 생겼다고 남아있는 직원들은 전했다. 테슬라의 제품 출시 책임자로 일하다 최근 사직한 리치 오토는 링크드인에 "위대한 기업은 훌륭한 인재와 훌륭한 제품으로 구성되며, 후자(훌륭한 제품)는 기업의 직원들이 번창할 때만 가능하다"며 "최근 회사와 직원들의 사기를 흔드는 해고는 이러한 조화로움의 균형을 앗아갔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이 언론에 보도되자 삭제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