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美 패션 명문 대학생 베트남 현지 공장 투어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0: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세실업 제공



한세실업은 지난 12∼19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의 섬유 단과대학 윌슨 칼리지 학생들을 베트남 공장에 초청해 섬유 생산현장 경험을 제공하는 ‘한세 썸머 투어’를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윌슨 칼리지는 패션과 섬유 분야에서 세계적인 명문 단과 대학이다.

북미권의 패션 전공 대학생들이 한국 기업의 생산 공장을 직접 찾아 면밀히 견학한 건 업계 최초다.

한세실업의 한세 썸머 투어 견학 프로그램은 2019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NCSU) 윌슨 칼리지와 한세실업이 맺은 산학협력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한세실업은 지난 2월 ‘2024 윌슨 칼리지 봄 커리어 페어’에 3회째 참여해 한세 썸머 투어 프로그램 참여자를 모집했다.

윌슨 칼리지에 재학 중인 많은 대학생들이 지원해 치열한 경쟁을 벌인 가운데 한세실업은 서류 심사와 화상 인터뷰 등을 거쳐 최종 8명을 선발했다.

선발 학생들은 한세실업의 원단 자회사인 C&T VINA에서 원단 니팅과 염색, 프린트 공정에 이르는 의류 생산 기술을 직접 체험하고 바이오매스 보일러시스템, 역삼투압 시스템 등을 살펴봤다.

김익환 한세실업 부회장은 "북미권의 패션 명문 대학생들이 한국 기업의 원단 및 의류 생산 현장을 직접 견학하며 뛰어난 패션 기술력을 경험했다"며 "이런 투어를 꾸준히 실시해 세계적인 패션 전공 인재를 한세실업에 적극 영입하고 진정한 글로벌 ‘패션테크’ 선도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호준 기자
김호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