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문고리’ 정호성, 대통령실 비서관으로 발탁…논란 불가피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23:34
  • 업데이트 2024-05-23 23: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8년 5월 4일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년 6개월의 형기를 마치고 서울 구로구 서울남부구치소에서 출소해 대기해 있던 차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시민사회수석실 3비서관 임명…윤 대통령이 수사·사면한 인물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최측근 중 한 명이었던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서관으로 발탁됐다. 다만, 정 전 비서관은 윤 대통령이 검찰에서 국정농단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구속했던 인물이어서, 적지 않은 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대통령실과 여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정 전 비서관을 시민사회수석실 3비서관에 임명했다. 현재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은 △사회통합비서관 △시민소통비서관 △국민공감비서관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명칭이 각각 1·2·3비서관으로 바뀐다. 정 전 비서관은 국민공감비서관에 해당하는 ‘3비서관’ 업무를 맡게 된다.

정 전 비서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1998년 대구 달성군 보궐선거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됐을 때부터 보좌해 온 최측근이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도 부속비서관을 맡아 박 전 대통령의 일정을 관리하고 주요 연설문을 작성하기도 했다. 박근혜 정부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으로 불렸던 정 전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무회의 말씀 자료’, ‘드레스덴 연설문’ 등 청와대 기밀 문건을 최순실(본명 최서원)씨에게 유출한 혐의로 2018년 대법원에서 징역 1년 6개월 형을 확정받고 2018년 5월 만기출소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국정농단 특검팀장으로 정 전 비서관을 구속·기소했었다. 이후 윤 대통령은 취임 첫 해인 2022년 12월 특별사면을 통해 정 전 비서관을 복권시켰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