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與백서특위 이관섭·한오섭 면담 추진…‘대통령실 책임도 따져보겠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1:47
  • 업데이트 2024-05-23 11: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국힘 비대위 황우여(왼쪽 세 번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 책임 공방에 길 잃은 백서

총선 패인 분석은커녕… 국힘, 백서 놓고도 내홍
백서특별위, 영역확장 시도와중
일부 당원 이어 수도권 낙선자
자체 백서 추진하며 신뢰 하락


국민의힘 총선백서특별위원회(위원장 조정훈)가 이관섭 전 대통령실 비서실장과 한오섭 전 정무수석 면담을 추진하면서 영역 확장을 시도하고 있지만 백서가 당내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론이 비등하다. 국민의힘 일부 당원에 이어 수도권 낙선자가 자체 총선백서를 만들기로 하는 등 백서를 향한 신뢰도가 바닥을 치고 있다. 백서에 총선 패배 원인과 대안이 담기지 못하고 ‘앙꼬 없는 찐빵’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적지 않다.

총선백서 관계자는 23일 “이 전 실장, 한 전 수석은 총선 당시 대통령실에서 근무하며 총선에 영향력을 미쳤다”면서 “면담을 통해 총선 패배 원인 등을 물을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특위는 이 전 실장 등 면담 계획을 현 대통령실에 전달하며 협조를 요청했다. 이 전 실장은 지난 1월 말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 전 실장 등과 면담을 추진하는 것은 총선 패배에 있어 대통령실이 책임질 부분도 따져보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특위는 최근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패배 원인 등에 대한 의견을 물을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윤석열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의 갈등과 관련된 이야기가 오고 갈 수 있다.

하지만 백서 집필 의도와 방향에 대한 문제 제기가 끊이지 않으면서 백서가 새로운 갈등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비판이 적지 않다. 조정훈 위원장이 윤석열·한동훈 책임론을 제기하고 대표 출마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논란에 불을 붙였다. 조 위원장은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지만 신뢰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회원 수 7만 명을 넘어선 한 전 위원장 팬카페에서는 자체 국민백서 작성에 들어가 당 특위가 주도하는 총선백서와 충돌을 예고했다.

한 전 위원장이 ‘1호 총선 인재’로 영입한 박상수 변호사(전 국민의힘 인천 서갑 후보)도 총선백서를 만들었다. 박 변호사는 다음 달에 출간한다는 계획이다.

조 위원장은 우려를 일축했다. 그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총선백서로 한 전 위원장을 견제하는 것도 효과적인 방법이 절대 아닐 것”이라며 “한 사람이 총선참패를 독박 쓰게 만들 의도는 없다”고 말했다. 또 “(설문 문항을 보면) 대통령실에 관한 질문이 더 많은 양과 강도로 들어있다”며 “전체를 보면 균형이 깨졌다는 말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염유섭 기자 yuseoby@munhwa.com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