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다혜-청 경호원 ‘금전거래’ 정황… 검찰, 전 남편 ‘특혜채용’ 연관성 집중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2:07
  • 업데이트 2024-05-23 14:55
프린트
태국 거주 때 수천만원 입출금
문 씨 불안정한 수입에 송금 의심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전 사위 서모 씨의 항공사 특혜 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사진) 씨와 청와대 관계자들 사이의 금전 거래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다혜 씨가 돈을 받은 정황과 서 씨의 특혜 채용 사이의 관계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 이승학)는 다혜 씨와 전직 청와대 경호처 직원 A 씨 사이에 수천만 원대 금전 거래 정황을 포착해 이 자금의 성격과 사용처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다혜 씨가 수입이 불안정해 금전적 곤란을 겪자 이를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 관계자들이 현금을 송금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안정적 수입원을 마련하기 위해 당시 남편인 서 씨를 2018년 7월 타이이스타젯 전무이사로 채용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A 씨가 다혜 씨에게 여러 차례에 걸쳐 수천만 원 상당의 한화(韓貨)와 태국 바트화를 건넨 입출금 내역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다혜 씨가 태국에 머물던 2018∼2020년 다혜 씨 가족을 경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2월 주영훈 전 대통령 경호처장을 소환해 A 씨와 다혜 씨 간의 금전 거래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다혜 씨와 다른 청와대 관계자 간 금전 거래 정황도 밝혀지고 있다. 검찰은 지난 2월 유송화 전 청와대 춘추관장이 다혜 씨에게 현금을 송금한 내역을 확인했다. 또 김정숙 여사 단골 디자이너의 딸 양모 씨와 다혜 씨 사이의 금전 거래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최근 양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으나 양 씨가 불응하자 출국 정지 조치했다.

앞서 검찰은 항공 관련 경력이 전무한 서 씨가 타이이스타젯 전무이사로 채용된 과정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서 씨를 채용해준 대가로 이상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 이사장으로 임명됐다고 의심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 사건을 지휘한 이창수 전주 지검장은 지난 16일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정선형 기자 linear@munhwa.com
관련기사
정선형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