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선비들의 정취 물씬… 사람 냄새 담긴 ‘한 폭’[책과 이미지]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4 09: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엄재권 ‘책거리’. 42×90㎝, 2003. 아트북스 제공



■ 책과 이미지

민화작가 엄재권 화백이 그린 ‘책거리’. 상단에는 붓과 산호, 장신구가 걸려 있고 하단에는 작은 책상과 모란꽃 화병, 수박 한 덩이가 자리 잡고 있다. 책거리는 조선 후기 발달한 장르로, 책더미를 비롯해 여러 구경거리를 함께 표현하는 게 특징이다. ‘우리 곁의 민화’(아트북스)는 선비들의 사랑방 문화 중 하나였던 책거리에 옛 선인들의 깊은 마음이 담겨 있다고 말한다. 책에는 엄 화백이 직접 그린 민화 80여 점이 사람 냄새 나는 소소한 이야기들과 함께 실려 있다.

박동미 기자 pdm@munhwa.com
박동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