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봉하마을 찾은 이재명·조국에 “연대해서 빨리 성과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4 00: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서 권양숙 여사와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을 비롯한 여야 정치인들이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무현 15기 추도식 전 별도 환담, 김경수도 참석


문재인 전 대통령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5주기 추도식이 열린 23일 노 전 대통령 사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환담하며 "두 정당에 공통 공약이 많으니 연대해서 성과를 빨리 내야 한다"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대표는 전날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추도식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전했다. 조 대표는 "묘역 참배 전에 사저에서 다 같이 식사한 뒤 별도로 노 전 대통령의 서재에서 문 전 대통령과 이 대표, 김경수 전 경남지사와 환담했다"며 "문 전 대통령은 각자 총선 민심을 어떻게 받들어 국회 활동을 할 것인지에 대해 당부 말씀이 있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제1당인 만큼 민주당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했고, 조 대표에게는 "조국혁신당이 총선 기간에 했던 여러 약속과 활동의 정신을 (22대 국회가) 개원하면 이어 나가라"고 말했다고 조 대표는 전했다.

이재명 대표도 추도식 후 취재진과 만나 "문 전 대통령과 조 대표, 김 전 지사와 상당히 긴 시간 환담을 했다"며 "여러 말씀이 있었지만,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길, 현 시국의 어려움에 대한 걱정과 우려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점심 자리에서 권양숙 여사는 이번 총선에서 많은 성과를 거둠으로써 국민이 승리했다며 축하의 말씀을 주셨다"고 전했다.

한편, 조 대표는 "김경수 전 지사는 노동당 등 영국의 각 정당이 어떻게 움직이고 어떻게 당을 운영하는지 설명하며, 이 대표가 참조할 만한 유의미한 영국 정당의 모습을 많이 말해줬다"고 전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