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0년 만에 안보리 의장국…“北 이슈, 언제든 회의 개최”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4 06: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3월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는 황준국 주유엔대사. 뉴시스



황준국 대사 "가상화폐 탈취 등 ‘사이버안보’ 고위급 토의 예정"
‘아동과 무력분쟁’ 주제로 공개토의도…반기문 前총장 참여 추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선출직 비상임 이사국인 한국이 6월 한 달간 안보리 의장국을 맡는다.

한국이 안보리 의장국을 맡는 것은 10년 만으로, 수임 기간 유엔 내에서 사이버 안보의 의제화를 추진하고 필요시 언제든 북한 관련 안보리 회의를 개최할 방침이다.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사는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주유엔 한국대표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6월 한 달간 우리나라가 안보리 순회 의장국을 맡는다"라고 밝혔다.

안보리 의장국은 15개 이사국이 나라 이름 알파벳 순서대로 한 달씩 돌아가면서 맡고 있다. 의장국은 안보리의 각종 공식 회의는 물론 비공식 협의를 주재하며 다른 유엔 회원국과 유엔 기관들에 대해 안보리를 대표하는 권한을 가진다.

한국이 안보리 의장국을 맡는 것은 직전 안보리 비상임 이사국 임기 중이었던 지난 2014년 5월 이후 10년 만이다. 황 대사는 "의장국은 이사국들과 협의를 거쳐 안보리에서 어떤 의제를 언제, 어떤 방식으로 이끌어 나갈지 일차적인 결정 권한을 가진다"며 "주요 국제 현안의 논의 방향과 국제여론 형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역할이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의장국은 관례에 따라 안보리 공식 의제와 별도로 자국이 중요하게 여기는 이슈와 관련한 대표 행사(시그니처 이벤트)를 개최할 수 있다.

한국은 의장국 수임 기간 대표 행사로 사이버 안보를 주제로 한 고위급 공개토의를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고위급 행사로 개최되는 만큼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직접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다.

황 대사는 "핵심 기반 시설에 대한 사이버 공격, 민간 정보 및 가상자산 탈취와 같은 악성 사이버 활동은 국가간 경계를 뛰어넘는 성격을 가지며,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서방과 비서방, 민주국가와 권위주의 국가를 막론하고 모든 국가가 당면한 안보 위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현재 사이버 안보는 안보리 공식 의제가 아니고 정례적으로 논의가 이뤄지지도 않고 있어서 안보리가 이 같은 새로운 중요 안보 이슈를 앞으로 어떻게 다뤄나가야 하는지는 시대적인 도전 과제"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핵무기 개발에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가상화폐 탈취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사이버 안보 이슈는 북핵 문제와도 직간접적으로 연계된 사안으로 여겨진다.

한국은 의장국 수임 기간 유엔 사무국의 요청에 따라 ‘아동과 무력분쟁’을 주제로도 유엔 회원국들이 폭넓게 참여할 수 있는 공개토의를 추진할 예정이다.

황 대사는 "(국제 원로그룹인) ‘디 엘더스’(The Elders)를 대표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공개토의에 참석하는 것을 추진 중"이라며 "반 전 총장의 경험과 통찰력이 이번 논의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북한 이슈 관련해서도 필요시 언제든 안보리 회의를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황 대사는 "안보리 의장국으로서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안보리 회의를 소집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한국은 의장국으로서 정기적으로 논의되는 의제 외에도 가자지구 전쟁과 우크라이나 전쟁을 비롯한 주요 안보 현안에 관해 필요시 추가 회의를 소집할 예정이다.

황 대사는 "2년간의 안보리 이사국 활동, 특히 6월 의장국 활동이 우리나라의 유엔 내 위상에 걸맞게 외교 지평을 넓히고, 또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외교 진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박세영 기자
  • # 유엔 안보리
  • # 의장국
  • # 한국
  • # 유엔
  • # 북한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