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버스서 술 냄새” 알고보니 기사가 음주운전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5 09:39
  • 업데이트 2024-05-25 09: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부산 한 시내버스 기사가 음주 운전을 하다 승객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8시쯤 부산 부산진구 부암동 한 도로를 운행하던 시내버스에서 한 승객이 ‘버스 기사한테서 술 냄새가 나는 것 같다’며 112에 음주운전 의심 신고를 했다.

경찰이 출동해 해당 시내버스를 정차시킨 뒤 운전기사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운전면허 취소 수치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를 즉각 하차시켰고 승객 10여명을 다른 버스로 옮겨타게 했다.

A 씨는 당시 수영구 민락동에서 부산진구 부전동까지 10㎞가량 운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숙취로 인한 음주 수치가 너무 높게 나왔다”며 채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혈중알코올농도 수치 확인을 위해 A 씨 혈액을 채취해 국과수에 감정 의뢰했다.

부산시는 시내버스 회사에 과태료와 함께 사업 정지나 과징금 등 행정처분 부과를 검토 중이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