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에서 뺨 맞고 종로에서 화풀이? 중국, 친 대만 과테말라 컨테이너 억류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6 06: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 뱅크



중국이 대만 수교국 중 한 곳인 과테말라산 농산물 일부 수입을 차단했다.

25일(현지시간) 과테말라 일간 프렌사리브레와 AFP통신에 따르면 과테말라 수출입협회는 보도자료를 내 "최근 중국 측 수입업자와 중개인들이 우리 농산물 생산자와 수출업자에게 컨테이너 억류 예정 사실을 알려 왔다"고 밝혔다. 과테말라 수출입협회는 "실제 과테말라산 커피와 마카다미아를 실은 최소 7개의 컨테이너 운송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베르나르도 아레발로 과테말라 대통령은 전날 틱톡을 통해 진행한 국민과의 대화 라이브 방송에서 "대만과의 외교 관계 때문일 수 있을 것으로 추측한다"면서, 과테말라에 대한 중국의 제재라고 봐야 하는지 등에 대한 구체적인 추가 판단은 하지 않았다고 AFP는 전했다. 과테말라는 대만이 외교관계를 유지 중인 12개 수교국 중 가장 많은 인구와 큰 경제 규모를 가진 국가다. 지난 20일 열린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식에 경축 특사로 카를로스 라미로 마르티네스 외교부 장관을 파견하기도 했다.

AFP는 중국 외교부가 과테말라 컨테이너 억류 사실에 대해 "상황을 알지 못한다"면서도 "과테말라가 대만 총통 취임식에 외교장관을 보내는 등의 결정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심각하게 위배하는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민병기 기자
민병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