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M “이러다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6 11: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솔로 2집을 소개하는 RM. 방탄소년단 유튜브 캡쳐.



"이러다 내가 죽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룹 방탄소년단의 RM이 리더로 활동하며 느꼈던 부담감을 멤버 지민에게 털어놨다.

RM은 지난 25일 팀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영상 ‘교환앨범 MMM’(Mini & Moni Music)에서 "나는 팀에서 바른말, 좋은말 하고 팀을 대표하는 역할이었다"며 "사실 난 하찮은 29살 한국 남자, 남들과는 조금 다른 삶을 사는 29살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언젠가부터 달라야 한다는 무게감을 느꼈다. 모두의 눈치를 봤다"고 고백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RM의 이야기를 듣는 지민. 방탄소년단 유튜브 캡쳐

6개월 전 촬영한 영상에는 RM이 솔로 2집 ‘라이트 플레이스, 롱 퍼슨’(Right Place, Wrong Person)을 멤버 지민과 미리 감상하며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모습 등이 담겼다. 앨범 제목에 대해 RM은 "‘잘못된 사람(Wrong Person)’은 나를 뜻한다. 조직이나 사회에서 ‘나만 이상한 사람인가’라는 감정을 모두 느껴봤을 것이다"라면서 "맞고(Right) 틀리고(Wrong)의 개념은 왔다 갔다 할 수 있기에 모두가 맞는 사람이기도, 틀린 사람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유튜브 캡쳐

리더인 RM에 대해 지민은 "어른이자 아이인 사람"이라며 평소 품었던 생각을 밝혔다. 또, RM의 앨범을 다 듣고는 "한 편의 뮤지컬 영화를 감상한 느낌"이라며 "처음부터 끝까지 뮤직비디오를 통째로 찍어서 만들면 재밌겠다. 이 앨범은 토해내는 느낌"이라고 평했다.

두 사람은 2025년 완전체가 되어 돌아올 BTS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RM은 "결국 이런 앨범을 할 수 있는 것도 BTS가 있기에 가능했다. 우리가 돌아왔을 때 서로 다른 환경을 경험한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민은 " 나 역시 기대가 많이 되고 재밌을 것 같다"고 화답했다.

한편, 지난 24일 발매된 RM의 솔로 2집은 일본 오리콘 ‘데일리 앨범 랭킹’ 1위에 올랐다. 타이틀곡 ‘로스트!’(LOST!)는 전 세계 73개국 아이튠즈 ‘톱 송’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박동미 기자
박동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