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 못 푸는 초3 아들에 ‘이것’ 던져 비장 파열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7 06: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초등학교 3학년 아들의 숙제를 도와주다 화를 참지 못한 아버지가 석류를 던져 아들의 비장을 파열시키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아들에게 석류를 던져 비장파열을 입힌 아버지가 온라인상에서 큰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동부 저장성 원저우에서 ‘천’이라는 성을 가진 이 남성은 아내가 야근하는 동안 아들의 숙제를 돕게 됐다. 초등학교 3학년인 아들이 수학 문제를 제대로 풀지 못하자 이 남성은 화를 참지 못하고 식탁에 있던 석류를 아들에게 집어 던졌다.

석류를 맞은 아들이 지속적으로 복통을 호소하자 아버지는 아들을 병원으로 데리고 갔고 결국 비장파열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의사들은 비장이 쉽게 파열되는 특징이 있는데 어떤 경우에는 생명을 위협하는 출혈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이를 제거해야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 사건이 현지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SNS에는 아버지에 대한 비판이 줄을 이었다. 중국 웨이보 등에는 "이 아버지는 아들의 인생을 망쳤다. 비장을 제거하면 되돌릴 수 없는 손상이 발생한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SCMP는 중국에서 부모가 자녀에게 숙제를 지도하는 것이 흔한 일이라면서 지난 2020년 초등학교 1학년 학생의 부모가 주당 평균 7.19시간을 자녀의 숙제 지도에 소비했다고 설명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