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참극’…“파푸아뉴기니 산사태 사망자 600명 넘은 듯”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7 08:05
  • 업데이트 2024-05-27 09: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현지시간) 파푸아뉴기니 얌발리에서 주민들이 산사태에 매몰된 생존자를 찾고 있다. AP 연합뉴스



기후변화로 몇 주 동안 많은 비 내려
피해지역 접근 어려워…“헬기만 가능”


태평양 섬나라 파푸아뉴기니에서 발생한 대형 산사태로 인한 사망자 수가 6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유엔이 추정했다.

26일(현지시간) AP·AFP 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 국제이주기구(IOM)는 지난 24일 오전 엥가주(州) 산악 지역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6개 이상 마을 150채 이상의 가옥이 매몰됐으며 사망자가 670명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이는 앞서 IOM이 추산한 사망자 수 300명대의 배에 달하는 수치다.

IOM은 또 초등학교와 노점, 주유소 등 건물을 포함해 주민들이 가꾸던 텃밭이나 과수원 등이 완전히 매몰됐으며, 1000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IOM은 매몰된 이들이 생존했을 가능성이 희박하다며 가옥들에 평균 가구원을 계산해 사망자를 추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산사태로 길이 차단되고 인근 지역에서는 부족 간 다툼이 계속되면서 구조대나 중장비의 진입도 어려워 구조 작업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정확한 사상자 집계도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호주 ABC 방송은 헬리콥터가 이 지역에 접근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전했다.

세르한 악토프락 파푸아뉴기니 IOM 대표는 “산에서 바위와 흙이 계속해서 떨어져 구조 작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지역 주민들이 큰 충격과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4일 오전 발생한 이번 산사태는 몇주 동안 집중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발생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파푸아뉴기니는 세계에서 비가 가장 많이 내리는 나라 중 하나이지만, 전문가들은 기후변화로 이 지역에 더 많은 비가 내리면서 산사태 위험도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