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한동훈 당대표 출마? 세글자로 말하면 권력욕”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7 10: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당선인이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당 대표 출마 가능성이 연일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세 글자로 말하면 권력욕"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 당선인은 26일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이 당 대표에 출마할 것으로 보는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한두 달 전까지 무소불위 권력으로도 해내지 못했던 분이 지금 다시 하려고 한다? 그러려면 굉장히 뭔가 바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재도서관에서 책 몇 권 읽으시고 바뀌었다고 하는 건 아닐 것"이라며 "그때는 못 했지만 지금은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하는데, 이 부분이 불분명한 상태에서 나온다는 것을 세 글자로 줄이면 권력욕"이라고 지적했다.

사회자가 재차 ‘어떤 선택을 할 것 같냐’고 하자 "권력욕에 빠지면 다 거기서 못 헤어 나온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 사이 관계에 대해선 "한 전 위원장이 조금 각을 세울 것같이 하더니 눈밭에 가서 90도 인사하는 걸 보면서 어떤 사이인지 잘 모르겠다고 생각했다"며 "한 전 위원장은 본인이 대통령과 무슨 대단한 대립을 했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많은 사람들 눈에는 그냥 검사1과 검사2일 뿐"이라고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서초구 양재도서관에서 책을 읽고 있는 모습이 시민들에게 목격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당선인은 "저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영입했기 때문에 상당 기간 동안 많은 사람들이 저를 ‘박근혜 키즈’라는 문맥 속에서 이해했다"며 "그런데 저 스스로 정치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저를 언급할 때 보통 박 전 대통령 얘기는 더 안 나온다"고 말했다. 또 "한 전 위원장 본인은 윤 대통령과 다르다고 생각하겠지만 누가 봐도 윤 대통령 덕에 그냥 비대위원장 한 번 해보신 그런 정치 이력"이라고 덧붙였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