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하천 뛰어들었다가 휩쓸린 고교생…숨진채 발견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7 15: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남 논산에서 하천에 휩쓸린 10대가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49분쯤 논산시 채운면 강경천에서 고교생 2명이 물에 빠지는 사고가 났다. 사고 직후 1명은 물에서 스스로 빠져나왔지만, 다른 한 명은 하천에 휩쓸려 실종됐다.

소방 당국은 3시간 만에 실종 지점에서 70m가량 떨어진 물속에서 숨진 학생을 발견했다.

경찰은 "친구와 장난치다가 다리에서 하천으로 뛰어들었는데 친구가 보이지 않는다"는 생존 친구의 진술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