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억 로또아파트 당첨자는 “일곱식구 15년 무주택 만점 통장”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8 15: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반포 래미안 원베일리…당첨자 내달 10~12일 계약 진행


20억 원 시세차익으로 관심을 모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 당첨자는 만점 통장(84점) 보유자였다. 7인 가구가 무주택 15년 이상을 유지해야 만점이 가능하다.

28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래미안 원베일리’는 청약 당첨자의 당첨가점은 84점 만점이었다. 만점은 무주택 기간(최고 32점), 청약통장 가입기간(최고 17점), 부양가족 수(최고 35점)에서 모두 최고점을 받아야 한다. 올해 첫 만점통장의 등장이다. 시장에서는 원베일리 청약에서 만점이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이전까지 올해 서울에서 가장 높은 당첨가점이 나왔던 곳은 잠원동 ‘메이플 자이’였다. 메이플 자이의 당첨 최고 가점은 79점으로 1순위 청약에서 3317.5대1의 경쟁률을 기록한 전용 59㎡B에서 나왔다. 6인 가구가 15년 넘게 무주택으로 지내야 받을 수 있는 점수다.

앞서 지난 20일 래미안 원베일리는 전용 84㎡ 1가구에 대한 1순위 청약을 진행했다. 총 3만5076명이 신청하면서 해당지역에서 청약을 마감했다. 해당 가구는 조합원이 계약하지 않아 공급이 취소된 물량으로 줍줍이 아닌 일반분양 가점제 방식으로 공급됐다.

입주자모집공고를 보면 84㎡ 분양가는 19억5638만 원(필수 옵션 금액 포함)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 단지 같은 면적 대는 40억~42억 원에 거래됐다. 20억 원가량 시세 차익이 기대되는 셈이다.

당첨자는 내달 10~12일 계약을 진행한다. 먼저 계약금 10%(1억9563만 원)을 내고 오는 7월 26일 잔금 90%(17억6074만 원)을 납부한다.

한편 서울 아파트 평균 청약가점을 보면 2020년 59.97점, 2021년 62.99점, 2022년 46.50점, 2023년 56.17점 등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는 강남권 로또 단지가 대거 시장에 나올 예정으로 청약가점도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