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냥댄 조국 “국민의힘 아닌 ‘대통령의힘’…이 꽉 깨물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9 15:52
  • 업데이트 2024-05-29 16: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채상병 특검법’이 재표결 부결되자 “국민의힘이 아니라 ‘대통령의힘’하려고 배지 달았느냐”며 “이제 국민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총선에 이어 심판의 시간이 당신들을 기다릴 것”이라며 “이 꽉 깨무시라”고 강조했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조 대표는 전날 자신의 SNS를 통해 “참담하다. 국민이 요구한 것은 하나다.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것”이라며 “국민의힘 의원들은 진실을 대면할 용기가 없는 겁쟁이”라고 비판했다.

전날 열린 국회 본회의에 채상병 특검법은 재석 294명 중 찬성 179표, 반대 111표, 무효 4표로 최종 부결됐다. 조국혁신당은 채상병 특검법 재추진을 22대 국회에서 당론으로 정할 예정이다.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는 특검법 부결 후 “22대 국회 여섯 야당에 제안한다”며 “채해병 특검법을 22대 국회 첫 번째 통과 법안으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특히 황 원내대표는 “통탄스럽다”며 “잔여임기 중인 21대 국회가 22대 총선 민심을 끝내 거부했다. 이제 총선 민의 수렴은 22대 국회의 몫으로 남았다”고 강조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