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5만원 민생지원금, 차등 지급 방안 수용할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9 12:06
  • 업데이트 2024-05-29 17: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 국민 25만원 지급을 골자로 한 민생회복지원금과 관련, “차등 지원도 수용하겠다”며 협의하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29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회복지원금은 소득 지원 효과도 있지만 지역·지방 소비를 늘려서 경제를 활성화하는 경제 정책”이라며 “반드시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골목경제 살아나면 정부여당 지지율 올라가고 좋지 않냐”고 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여당을 향해 “우리가 지원금을 반드시 똑같이 지급하라는 주장을 더 이상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지향하는 가치는 보편 지원에 있긴 하지만 굳이 어렵다면 차등 지원도 수용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소득층 대상 매칭 지원 등 구체적 방안도 제시했다.

이 대표는 그간 보편 지원 원칙에서 한 발짝 물러난 입장을 낸 데 대해 “안 하는 것보다 낫기 때문”이라며 “우리가 양보할테니 경기도 살리고 민생도 살리는 정책을 수용해주시고, 구체적 내용은 신속하게 만나서 협의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제안은 연금개혁에 이은 이 대표의 ‘실용 정치’ 행보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여야가 연금개혁 관련해 이견을 보이던 소득대체율과 관련해 여당안인 ‘44%안’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정부여당에 21대 국회 임기 내 연금개혁 처리를 압박했다. 이 밖에도 민주당 내에서는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개편을 두고도 박찬대 원내대표, 고민정 최고위원 등 지도부 인사들이 그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하면서 논의에 불을 지피고 있다.

박세영 기자
  • # 민생지원금
  • # 이재명
  • # 차등 지급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