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제11대 총재 후보, 이수광 전 동부화재 대표이사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9 11: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수광 KBL 총재 후보자. KBL 제공





한국농구연맹(KBL) 제11대 총재 후보로 이수광 전 동부화재 대표이사가 추천됐다.

KBL은 29일 "새 총재 선출을 위한 총회가 오는 31일 열린다"고 밝혔다. 이수광 총재 후보자는 동부화재와 동부건설 대표이사를 지냈고, 올해 2월부터 김준기문화재단 감사를 맡고 있다.

KBL은 2018년부터 10개 구단이 순서를 정해 돌아가며 총재사를 맡고 있으며 오는 7월 1일부터 DB가 3년간 KBL을 이끌게 된다. KBL은 2018년 현대모비스가 회장사를 맡았으며 최근 3년간은 KCC에서 총재를 배출했다. 김희옥 현 총재의 임기는 오는 6월 말까지다. 김 총재는 아시아 쿼터 제도를 도입했으며 지난 시즌 입장 수입 총 114억 원을 달성, 사상 처음으로 100억 원을 넘어서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이준호 선임기자
이준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