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끗 보더니 수풀 속으로 뛰어들어”…지리산 등산로서 등산객과 눈마주친 반달가슴곰

  • 문화일보
  • 입력 2024-05-30 01: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리산을 오르다 반달가슴곰과 마주쳤다는 등산객이 온라인에 올린 영상이 화제다.

지난 23일 등산객 A씨는 지리산 국립공원 벽소령 대피소 근처에서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인 반달가슴곰을 마주친 영상을 SNS에 올렸다.

영상에는 곰 한 마리가 수풀에서 나와 걷고 있는 모습이 나온다. 곰은 등산객을 힐끗 쳐다본 후 등산로를 걷다가 수풀 속으로 뛰어 들어 모습을 감췄다.

영상을 올린 등산객은 "지리산 곰도 놀라고, 우리도 놀랐다"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곰이 오히려 놀라서 가버린 것 같다", "이제야 환경이 살아나는거 같아 안심이다", "등산로에 펜스 설치해야 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등산로에서 곰을 마주칠 확률은 1% 미만이다. 다만 짝짓기 시기를 맞아 곰의 이동 범위가 넓어지며 벌어진 해프닝으로 보인다.

현재 지리산 일대에 서식하고 있는 반달가슴곰은 85마리로 알려져 있다. 곰을 마주치지 않으려면 지정된 탐방로를 이용하고, 단독 산행보다는 2명 이상 함께 산행하는 게 좋다.

또 산행 중 곰을 만나면 시선을 피하지 말고 뒷걸음질로 천천히 빠져나가야 한다.

박세영 기자
  • # 지리산
  • # 곰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