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송영길 보석에 분노 “우리 엄마 빼고 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31 01:00
  • 업데이트 2024-05-31 07: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 뉴시스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 딸 정유라 씨가 송영길 소나무당 대표가 보석 허가를 받은 것을 두고 “우리 엄마만 빼고 다 나왔다. 이제 진짜 짜증 난다”고 말했다.

정 씨는 30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구속조차 못 하고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는 가석방, 대통령 장모도 가석방, 송영길은 보석, 박영수 전 특별검사도 보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정 씨는 “반정부, 반검찰 하기 싫은데 이 정도면 하라고 등 떠미는데 내가 눈치 없는 사람 같은 지경”이라며 “더 이상 지지율 타령도 웃기는 얘기다. 박영수, 송영길 풀어 주는데 지지율이 어쩌고, 솔직히 개그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픈 엄마 계속 이렇게 방치하면 나도 끝까지 (윤석열 정부에) 만세할 사람은 아니란 걸 알아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는 송 대표에 대해 사건 관계자들과 연락 금지, 보석 보증금 3000만 원, 증거를 인멸하지 않겠다는 서약서 제출 등을 조건으로 보석 청구를 받아들였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