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희망재단, 박세리 부친 사문서위조 혐의로 고소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0:59
  • 업데이트 2024-06-11 16: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리. 오해원기자



골프 선수 출신 감독 박세리(46)가 이끄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세리의 아버지를 고소해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11일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세리의 아버지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및 사문사위조 행사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세리 측 변호인은 언론에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준철 씨를 고소했다. 재단 이사회를 통해 (고소를) 진행한 것”이라며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자세한 이야기는 드릴 수 없다”고 전했다.

이번 고소는 박세리희망재단이 이사회 결의를 거쳐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투데이 등 보도에 따르면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준철 씨를 고소한 배경에는 국제골프학교 설립을 둘러싼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골프학교 설립을 추진한 A 사는 박준철 씨를 통해 박세리희망재단에 운영 참여를 제안했고, 이후 박준철 씨로부터 도장이 찍힌 사업참가의향서를 받아 관계청에 제출했다. 하지만 박세리희망재단은 바로 이 사업참가의향서에 찍힌 도장이 위조라며 박준철 씨를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