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알몸 위에 초밥? 대만서 425만원 ‘누드스시’ 논란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21: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대만에서 여성의 알몸 위에 초밥을 올려놓은 ‘누드 스시’가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이 불법행위 여부를 조사 중인 가운데, 현지 의사들은 인간의 피부에는 황색포도상구균 등이 서식해 오염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11일 대만 자유일보, 중시신문망, 왓츠더잼 등 외신에 따르면 대만 타이중의 한 프라이빗 클럽이 여성의 알몸 위에 초밥 등 음식을 올려놓은 사진을 SNS에 공개했다. 누드스시는 일본에서 ‘뇨타이모리’로 불리며 에도시대에 남성 고객들을 위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누드스시 가격은 6만 대만달러(약 255만 원)로 쟁반 역할을 하는 여성모델 비용이 4만 대만달러(170만원)임을 감안하면 누드스시의 총 비용은 10만 대만달러(425만원)에 달한다.

논란이 일자 경찰은 해당 업소가 선량한 풍속을 저해했는지 등 불법 행위 여부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타이중시 보건국 역시 수일 안에 해당 식당을 방문해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법 위반 여부와는 별개로 의사들은 누드스시가 위생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내놨다. 특히 현지 의사들은 인간의 피부에는 황색포도상구균, 표피포도상구균, 노로바이러스, 대장균 등이 서식한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사람의 평균 체온이 36.5~37.5도여서 생선회를 보존하기에 적합하지 않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해당 프라이빗 클럽은 음식이 변질될 수 있다며 제한된 시간 안에 식사를 마치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