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한동훈, 내 동생이면 딱 불러다 당대표 못나오게 할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05:45
  • 업데이트 2024-06-11 07: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오(왼쪽)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이재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10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당대표 출마설에 대해 “내 동생 같으면 못 나오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동생이라면 어떤 조언을 하고 싶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나는 딱 불러다가 ‘야, 너 이번에 그만두라’(할 것이다.) 선거 끝난 지 얼마 안 됐는데 선거 때 지면 어쨌든 당대표가 책임지고 국민들 앞에 반성하는 모습도 보여야 하고 사람이 겸손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선에서 지고 국회의원하고 당대표 한다고 얼마나 우리가 욕했냐. 입 달린 대로 욕했지 않냐”며 “‘너는 선거 끝나고 얼마 안 됐는데 또 대표하려고 하냐’ 하고 점잖게 타이를 것”이라고 했다.

이 이사장은 “본인이 (당대표 선거에) 나오면 될 수도 있고 또 나오고도 싶고 또 나와야 된다는 의견도 이해는 간다”면서도 “그러나 당의 큰 모습을 볼 때 당이 총선에 지면 좀 누가 책임지고 반성도 하고 좀 그래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지고 나서 금방 또 (당)대표 나오고 이런 걸 된다고 하더라도, 또 당심이 그렇다 하더라도 정치를 크게 보면 그건 크게 맞는 일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기회가 안 오면 억지로 기회를 만들려고 하지 말고 기다릴 줄 도 알아야 한다. 정치는 좀 길게 봐야 한다”며 “본인이 더 큰 꿈이 있다면 본인을 위해서도 또 당을 위해서도 또 소위 보수 우파 전체를 봐서라도 이번 기회에는 국민들에게 뭔가 겸허한 자세를 보이는 것이 옳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룰 개정에 대해선 “(당심 대 민심 비율을) 거꾸로 해야 된다”며 “민심을 7이나 8로 해야 한다. 정 당에서 못 받아들이면 최대한 5대5는 해야 한다”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