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취업자 47만명 급감… 21년만에 ‘최악’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0-05-13 12:00
기자 정보
조해동
조해동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통계청 고용동향 발표

경제활동인구 55만명 줄어
통계작성 이후 사상최대폭
‘일시휴직자’도 113만명 늘어


올해 4월 구직 단념 등의 이유로 취업도 실업도 아닌 상태인 비경제활동인구가 사상 최대 규모로 늘었다. 취업자는 외환위기 시절인 1999년 2월 이후 21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통계청이 13일 내놓은 ‘고용동향’(2020년 4월)을 보면, 올해 4월 우리나라 경제활동인구(취업자+실업자)는 2773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5만 명 줄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99만1000명으로 83만1000명 늘었다. 경제활동인구 감소 폭과 비경제활동인구 증가 폭은 모두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99년 6월 이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경제활동인구가 줄고, 비경제활동인구가 늘면서 “한국 고용 시장의 기초 체력이 악화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올해 4월 취업자는 2656만2000명으로 47만6000명 줄어 외환위기 시절인 1999년 2월(65만8000명 감소) 이후 가장 많이 감소했다. 취업자로 분류되기는 하지만 실제로는 일을 못 하고 있는 일시휴직자는 148만5000명으로 113만 명이나 증가했다. 일시휴직자 증가 폭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지난 3월(126만 명)에 이어 4월에도 100만 명을 넘었다. 일시휴직자를 취업자 통계에서 빼면 올해 4월 취업자 감소 폭은 160만6000명으로 늘어난다.

연령별로 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고용 충격을 가장 심하게 받은 계층은 청년층(15∼29세)으로 나타났다. 올해 4월 청년층 취업자는 24만5000명 줄었다. 뒤를 이어 40대(19만 명 감소), 30대(17만2000명 감소), 50대(14만3000명 감소) 등의 순이었다. 우리나라에서 60세 이상(27만4000명 증가)을 제외하고 10∼50대 취업자가 모두 감소한 것은 외환위기 시절인 1999년 1월 이후 처음이다.

업종별로는 숙박 및 음식점업(21만2000명 감소), 교육서비스업(13만 명 감소), 도매 및 소매업(12만3000명 감소) 등의 취업자가 사상 최대 규모로 줄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시직 근로자가 58만7000명 감소해 1989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가장 감소 폭이 컸다.

실업률은 4.2%로 전년 동월 대비 0.2%포인트 하락했다. 체감 실업률을 보여주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4.9%로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5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조해동 기자 haedong@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