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사회갈등 해결책은 경제적 도약”

  • 문화일보
  • 입력 2022-07-08 11:23
  • 업데이트 2022-07-08 12:28
프린트
‘문화미래리포트’ 참석 축사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국가의 미래 논하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화미래리포트(MFR) 2022-대한민국 리빌딩: 통합과 도약’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양극화와 사회갈등의 해결책은 경제적 도약”이라며 “규제 완화와 재정 긴축으로 민간의 혁신과 투자를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김호웅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지나친 양극화와 사회 갈등 해결은 우리가 얼마나 도약하느냐에 달렸다”며 성장의 선순환 효과를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화미래리포트 2022’ 축사에서 “우리는 팬데믹, 글로벌 공급망 재편, 초저성장과 양극화까지 안팎으로 거센 도전과 위기 앞에 직면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양극화를 해소하고, 특히 지속가능한 복지의 선순환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비약적 성장이 있어야 한다”며 “규제 완화로 민간의 혁신과 성장을 뒷받침하고 과감한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해 기술 혁신을 이룩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재정을 어떻게 활용하느냐 하는 것도 우리 경제에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했다. 이어 “지금은 고물가에, 소위 스태그플레이션에 고금리, 또 환율이 올라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정부가 재정을 긴축하고 민간의 투자가 활발히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감한 규제 개혁과 비용 하락으로 민간이 과감한 투자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이슈에 대해서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존중하는 국가들과의 연대를 통해 다루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
관련기사
김윤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