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9.25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법원·검찰
[사회] 게재 일자 : 2022년 08월 16일(火)
‘서해 피격’수사 급물살…박·서·서 ‘월북몰이’의혹 정조준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 검찰 동시다발 압수수색

여유만만?… 지난달 산행 중 발목 골절상을 입은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6일 오전 검찰이 여의도 자택 압수수색을 한 이후 휠체어를 타고 집에서 나오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진월북’조작 지침 등 의혹
압수물 분석후 소환조사 전망
민주당 “정치 탄압” 강력 반발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기록 삭제와 조작 의혹 관련, 16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과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 등 주요 피의자에 대한 주거지와 사무실을 전방위로 압수수색 하면서 관련 수사가 본격화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검찰은 한 달 넘게 기초 조사와 참고인 조사를 마친 만큼 압수물 분석 이후 곧바로 박 전 원장 등을 소환 조사해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의 표류 가능성을 배제하고 자진 월북으로 단정하는 이른바 ‘월북 몰이’ 의혹에 수사력을 모을 것으로 관측된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 이희동)는 이날 오전 박 전 원장 자택으로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수첩 5권과 휴대전화 1대를 확보했다. 박 전 원장은 압수수색 이후 기자들과 만나 “(고발 내용이) 국정원 서버를 지웠다면서 왜 우리 집을 압수수색 하느냐”며 “(검찰이) 제가 국정원의 비밀 문건을 가지고 나오지 않았는가 이걸 좀 찾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자택 압수수색은 박 전 원장 측 소동기 변호사 입회하에 이뤄졌다고 한다. 검찰의 압수수색은 박 전 원장이 관련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어 핵심 증거 확보가 우선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수사팀은 이날 박 전 원장 외에도 서 전 실장과 서 전 장관 등에 대한 주거지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국방부와 해양경찰청 등 사건 관계자 사무실 등 총 10여 곳에 대한 압수수색도 동시에 이뤄졌다. 주요 피의자의 증거 인멸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달 7일 국정원의 박 전 원장 고발을 기점으로 박 전 원장에 대한 국정원법상 직권남용과 공용전자기록손상 관련 혐의를 다지는 데 주력했다. 이날 서 전 장관이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만큼 검찰은 군사통합정보처리체계(MIMS·밈스)의 군사 기밀 삭제 의혹도 주요하게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수사팀은 최근까지 밈스 담당자 등을 불러 조사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검찰이 자행하는 정치쇼이며 민주당은 전 정부 인사를 향한 정치탄압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정선·장서우 기자
e-mail 윤정선 기자 / 사회부  윤정선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서해 피격’ 은폐 혐의 박지원·서훈 압수수색
[ 많이 본 기사 ]
▶ 박지원 “대통령실 해명 얻어터져도 싸다“
▶ 尹의 ‘이××’ 발언에 진중권 “입에 붙은 표현...국민의 품..
▶ 푸틴 “화이트 칼라는 징집하지마”…힘없는 소수민족이 총..
▶ 홍준표 “거짓말하면 일만 점점 커진다”
▶ [단독]北 미사일 발사 태천은 지하핵시설 장소…美 핵항..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최장신 기자의 NBA 이야기] ⑧ 앨..
넷플릭스 ‘지옥’, “시즌2 제작” 발표
벤투호, 국내파 위주로 한 번 더 소집..
美 하원의원 “한국차 혜택 제외한 IR..
치밀한 연기가 주는 쾌감, 조우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