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6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게재 일자 : 2022년 08월 18일(木)
가구원 적고 집 넓을수록 1인당 물 사용↑…1인 가구 하루 276L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 서울물연구원 분석
"세탁, 설거지 등 공동 사용으로
가구원 늘수록 증가폭 둔화”



가구원이 적고 집이 넓을수록 1인당 물 사용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물연구원은 18일 가구와 주거 특성에 따른 수돗물 사용량의 변화를 분석해 발표했다. 연구에는 에너지절약 시민참여 프로그램인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회원 13만419가구의 물 사용량과 2018∼2021년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수도계량기 검침 데이터가 활용됐다.

분석 결과 지난해 서울시의 가구별 1인당 하루 평균 가정용 물 사용량은 1인 가구가 276L(리터)로 가장 많았고 이어 2인 가구 210L, 3인 가구 174L, 4인 가구 152L, 5인 가구 137L, 6인 가구 127L 순으로 나타났다. 4인 가구의 경우 1인당 하루 물 사용량이 1인 가구보다 약 45% 적었다.

연구원은 세탁·설거지·청소 등 공동으로 사용하는 물 사용량으로 인해 가구원 수가 많아질수록 증가 폭이 둔화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집이 넓을수록 물 사용량도 늘어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4인 가구를 기준으로 주거면적이 33∼66㎡(10∼20평)인 가구가 하루에 598L를 쓸 때 132.3㎡(40평) 이상인 집에서는 648L를 썼다.

주거 형태별로는 4인 가구 기준으로 하루 평균 다세대주택은 626L, 연립주택은 615L, 아파트는 572L를 썼다. 연구원은 앞으로 해당 연구를 매년 진행해 데이터를 축적하고, 사용량 변화 요인을 분석할 예정이다.

손정수 서울물연구원장은 “수돗물 평균 사용량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물 사용 습관을 돌아보고 절수를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수돗물 수요를 예측하고, 검침 관련 민원을 예방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기섭 기자
e-mail 노기섭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노기섭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민주, “근무시간 중 뻘짓거리하다 사고나면 공상?”...서해..
▶ 전 캠프 대변인 이동훈, 尹 겨냥 “1시간 중 혼자 59분 얘기..
▶ ‘인구절벽’에 대한민국 침몰 위기… 성장 모멘텀 상실 징후..
▶ [단독] 구속 기간 만료 박수홍 친형, 석방되나? … 검찰 기..
▶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계획엔 타지마할 없었다...초청 대..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SSG 승리의 부적 … ‘족발집 회식..
[속보] 尹, ‘유병호 문자’ 논란에 “감사..
‘尹 비속어 논란 사과해야 한다‘ 70%..
[단독] 집주인 스토킹했던 세입자, 감..
지상에서 싸우더라도 우주에선 협력..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