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6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경제일반
[경제] 게재 일자 : 2022년 09월 22일(木)
점점 커지는‘금리 공포’…변동금리형 대출자 등 이자폭탄 ‘째깍째깍’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 국내 민간부채 부실뇌관

청년층 과다차입자 등‘빨간불’
기업대출 전년보다 10% 늘어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연말까지 유지되는 상황에서 높은 수준의 민간 부채가 금융부실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증가율이 둔화하긴 했지만, 불확실한 대내외 여건 속에서 여전히 금융시장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2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신용은 221.2%로 지난 분기(220.9%)보다 올랐다. 명목 GDP 대비 가계 부채 비율은 104.6%로 지난 1분기(105.5%)보다 하락했다. 잠재적 취약차주 비중도 코로나19 이후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2분기 16.8%로 나타났다. 한은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취약 부문의 부실 위험 증대를 꼽았다. 변동금리형 대출 중심의 부채가 크게 늘어난 상황에서 금리 인상은 이자상환 부담 가중으로 직결되기 때문이다. 현재 상환부담이 큰 취약차주와 청년층 과다차입자 등의 비중이 크지 않지만, 금리 상승 시 부실 위험이 빠르게 증가할 수 있다. 특히 청년층은 코로나19 이후 과도한 주택 관련 대출 차입으로 소득대비부채비율(LTI)이 높아져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도 빠르게 상승하는 상태다. 청년층 주택 관련 DSR는 48.1%였다.



기업 부채는 지난해 4분기부터 3분기 연속 두 자릿수 증가 폭을 유지하고 있다. 기업 부채는 2분기 기준으로 명목 GDP 대비 116.6%로, 1분기(115.3%)보다 높아졌다. 기업들이 채권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금리가 급등하자 회사채 발행보다 은행에서 돈을 빌리는 선택을 하는 경향도 보인다.

1000조 원에 달하는 자영업자 대출도 문제다. 특히 금리 인상 시 채무상환부담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저소득 자영업자가 연체 가능성도 더 취약하다고 한은은 추정했다. 금융당국이 ‘코로나19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의 원리금 상환유예 조치를 연장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아 숨통이 트였지만, 부실 가능성은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다. 한계기업 수 3572개(14.9%)와 차입금 122조 원(14.8%)으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하락했는데 연말까지 대출금리·환율·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상황이 악화하면 상당 폭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대출 금리가 상승하는 경우 2022년 한계기업 수 및 차입금 비중은 각각 17.7%와 18.5%로 뛸 것이라고 분석했다.

윤명진 기자 jinieyoon@munhwa.com
e-mail 윤명진 기자 / 경제부  윤명진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美 ‘스텝’에 펄쩍 뛴 환율 … “내달 1434원·연말 1500원 갈 수도…
▶ 파월 “물가 2%대까지 금리인하 없다”…‘긴축’ 더 길고 세지나
▶ “keep at it” … ‘초강경 매파’ 폴 볼커 인용한 파월
▶ 美 올 성장전망 0%대로 뚝 … 짙어지는 ‘S 그림자’
▶ 美 ‘자이언트 스텝’…환율 1400원 돌파
▶ 환율 장중 1410원 돌파 …코스피 하락
[ 많이 본 기사 ]
▶ 전 캠프 대변인 이동훈, 尹 겨냥 “1시간 중 혼자 59분 얘기..
▶ ‘인구절벽’에 대한민국 침몰 위기… 성장 모멘텀 상실 징후..
▶ [단독] 구속 기간 만료 박수홍 친형, 석방되나? … 검찰 기..
▶ 민주, “근무시간 중 뻘짓거리하다 사고나면 공상?”...서해..
▶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계획엔 타지마할 없었다...초청 대..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SSG 승리의 부적 … ‘족발집 회식..
[속보] 尹, ‘유병호 문자’ 논란에 “감사..
‘尹 비속어 논란 사과해야 한다‘ 70%..
[단독] 집주인 스토킹했던 세입자, 감..
지상에서 싸우더라도 우주에선 협력..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