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경제부총리, “잠재 리스크 관리 강화, 선제 대응하겠다”

  • 문화일보
  • 입력 2022-10-04 11:00
  • 업데이트 2022-10-04 18:30
프린트
기획재정부 국회보고서 복합 경제위기 진단 뒤 신속한 대응 강조
“고물가·경기둔화·금융시장 불확실성에 상황별 대응조치”


기획재정부가 4일 “최근 경제 여건은 해외 발(發) 고물가·경기둔화·금융시장 불확실성 등 복합위기에 직면해있다”는 공식 진단을 내놨다. 기재부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를 통해 “(최근) 복합 위기의 이면에는 수년간 누적된 구조적 문제도 크게 작용했다”고 평가한 뒤 이 같이 밝혔다.

기재부는 무엇보다 “과도한 규제, 주요국 대비 높은 세 부담 등으로 민간 활력이 약화됐으며, 그간 급증한 국가·가계 부채 등으로 위기대응 여력도 크게 소진됐다”고 설명했다. 또 “공공·노동·교육 부문 및 금융·서비스 산업 등 경제·사회 전반의 체질 개선이 지연되며 생산성·성장잠재력이 지속적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기재부의 이 같은 진단은 현재의 복합 위기는 해외 발 고물가 등 때문에 발생했지만, 전임 문재인 정부의 방만한 경제 운용의 결과로 누적된 구조적 문제도 원인 중 하나로 작용했다고 판단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보고에서 복합위기가 상당 기간 지속할 가능성을 우려한 뒤 “가계부채 등 잠재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선제 대응하겠다”며 “향후 발생 가능한 주요 리스크에 대한 시나리오와 상황별 대응 조치를 선제적으로 점검, 필요 시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재부는 경제 블록화, 공급망 네트워크 등 대응을 위한 경제협력을 공고히 하고, 미국·중국 등 주요 경제협력국과 양자 경제협력 및 핵심 원자재 공급국과의 공급망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기재부는 경제 규제 혁신과 투자 활력 제고를 통해 경제 역동성 회복 및 체질 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민간 중심 역동 경제 실현을 위한 경제 규제혁신·형벌개선을 추진하겠다”며 “기업 과세 체계 개편을 통해 투자 활력도 제고 하겠다”고 강조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