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서울 과녁”…노골적으로 핵위협

  • 문화일보
  • 입력 2022-11-24 11:51
  • 업데이트 2022-11-24 11:53
프린트
한 · 미 대북제재 추진에 ‘막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4일 한·미의 대북 독자제재 추진에 반발해 “서울 과녁”을 언급하면서 노골적 대남 핵 위협 공세를 폈다. 윤석열 대통령에게는 막말을 퍼부으며 남남갈등 조장에 나섰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그래도 문재인이 앉아 해먹을 때에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었다”며 “(남한) 국민들은 윤석열 저 천치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라고 말했다. 그의 이 같은 언급은 한반도 정세 악화의 책임을 남측에 떠넘기면서 야당 일각의 정권 퇴진 운동의 확산을 노린 것으로 파악된다. 또 핵무기 선제공격 목표로 서울을 지목함으로써 비대칭 군사적 상황에서 우위에 있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김 부부장은 한·미가 추진 중인 대북 독자제재에 대해 “제재 압박은 그대로 저들의 숨통을 조이는 올가미가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은 김정은이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대국민 평화 사기 쇼를 벌였다”며 “체제 안전만 보장해주면 비핵화할 것이라며 엉터리 예언을 해온 문재인 정권은 작금의 사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통일부는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며 “매우 개탄스럽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김유진·최지영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