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재명 대표 무죄면 대한민국 교도소에 남을 죄수 없을 것”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30 15:44
기자 정보
곽선미
곽선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빌딩에서 열린 마포포럼 ‘제65차 더좋은 세상으로 정례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발언, 막다른 골목에 들어선 마지막 몸부림"
"민주당이 호위무사처럼 李 감싸면 부패 괴변 정당 될 것"
안철수 향해 "당내 현역 중 安 지지 들어본 적 없어"
"불출마 나경원 전 의원과는 신뢰가 바탕이 된 사이"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찰 출석 등과 관련해 "이 대표가 무죄면 아마 우리 대한민국에 있는 교도소에 남아 있을 죄수가 없을 것 같은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이 대표가 지난 28일 검찰 수사 직후 ‘검사 독재 정권이 수사 아닌 정치하고 있다. 조작하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그 말은 막다른 골목에 들어선 마지막 몸부림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어떤 권력도 진실을 숨기고 은폐할 수는 없다"면서 "5년 전 울산시장 선거 공작 사건도 마찬가지다. 청와대가 총출동하고 경찰이 총출동하고 행정부처까지 출동을 해서 김기현 죽이기를 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30년 지기 친구를 당선시키려 했지만 결국은 그 진실이 밝혀져서 공작 수사의 시커먼 몸통들이 다 지금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권력을 가지고 진실을 은폐하거나 허위사실을 관철하려 하다가는 더 큰 낭패에 직면할 것"이라고 재차 언급한 뒤 "지금 이재명 대표의 모습을 민주당이 계속 저렇게 호위무사처럼 옆에서 감싸면 부패 괴변 정당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김 의원의 지난 28일 출정식을 두고 ‘무조건 사람들만 많이 모아놓고 행사하는 게 이번 전당대회 취지에 맞는가’라고 쓴소리를 한 데 대해선 "사사건건 자꾸 발목 잡기를 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비판을 위한 비판도 한두 번이지 좀 과도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사실 제가 알기로는 우리 당내 현역 의원들 중에 안철수 후보를 지지한다는 사람은 제가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전대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이 만약 안 의원을 지지한다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분석에는 "나 전 대표가 어떤 입장을 취할지 지금 예단해서 말하는 것은 결례"라면서도 "나 전 의원에게 제가 전화를 걸었는데 안 받았지만 문자 메시지로는 답장을 보내왔고 지난 28일 행사장에서 나 전 의원을 만나 옆자리에 앉아 긴 시간 얘기를 나눴다. 서로 기본적인 신뢰가 바탕이 된 사이"라고 했다.

곽선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