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지난해 영업익 1조6166억 원…전년比 33.9% 감소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31 17:04
기자 정보
이근홍
이근홍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제철 CI. 현대제철 제공



"하반기 화물연대 파업·시황 악화 영향…올해 수요회복 기대"


현대제철은 연결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1조6166억 원으로 전년 대비 33.9% 감소했다고 31일 공시했다.

매출은 27조3406억 원으로 19.7%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1조384억 원으로 31.0% 감소했다.

현대제철은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 시황 악화와 화물연대 파업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안정적인 연간 경영 성과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제철은 올해 중국의 경제 활동 재개와 함께 미국, 신흥국의 철강 수요가 반등하며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글로벌 자동차 강판 판매량 목표를 지난해보다 34% 많은 110만t으로 설정했다.

또 현대제철은 대만 해상풍력 프로젝트 하부 구조물 제작용 후판과 인도네시아·카타르 액화천연가스(LNG) 생산 해양플랜트용 강재 수주 등 에너지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판매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재무 안정성 확보에 집중해 경영실적을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근홍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