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2023 한일 국교 정상화…역사를 가슴 속에 묻어두자”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17 01:26
업데이트 2023-03-17 10:14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5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16일 열린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정상회담 성과를 높이 평가하면서 “역사를 잊지는 말고 우리 가슴속에 묻어두자”고 강조했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홍 시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북핵 위기 속에 한·미·일 자유주의 경제 안보 동맹을 공고히 하기 위해 징용배상 제3자 변제안을 발표했다”고 적었다.

이번 한일정상회담을 ‘2023 한일 국교 정상화’로 평가한 그는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때는 청구권 포기 대가로 받은 달러로 경부고속도로도 건설하고 포항제철소도 지어 산업화 기반을 만들었다”며 “그러나 야당과 대학생들의 격렬한 반대와 시위로 위수령까지 선포하는 홍역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홍 시장은 “60여 년 전처럼 야당은 또다시 이완용을 들먹이면서 반대에 나서고 일부 지식인과 시민단체들은 이에 동조하고 있다”며 “그러나 그때와는 달리 많이 순화된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만큼 국민 의식이 성숙했고 그 당시 피해 세대들이 대부분 작고했기 때문인가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홍 시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는 없다고 했다”며 “우리도 그래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