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尹, 기시다에 레이더 조사 사건은 신뢰문제로 발생”

  • 문화일보
  • 입력 2023-03-18 10:21
  • 업데이트 2023-03-18 10: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방부가 2019년 4월 공개한 한일 레이더 갈등과 관련한 동영상에 일본 초계기(노란색 원)의 모습이 담겼다.사진출처 국방부 영상 캡처/뉴시스



한일 정상회담에서 양국 갈등 현안인 ‘레이더-초계기’ 문제가 거론됐다고 일본의 산케이신문이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16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레이더 조사 문제를 포함해 안보 현안을 거론했다. 윤 대통령이 이에 대해 “이 문제는 서로 신뢰 관계에 문제가 있어 발생했다. 앞으로 신뢰 관계가 생기면 서로의 주장을 조화시켜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고 산케이는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레이더-초계기 갈등은 2018년 12월 20일 동해에서 조난한 북한 어선을 수색 중이던 한국 해군 광개토대왕함이 함정 근처로 날아온 일본 해상자위대 P1 초계기를 향해 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사했다고 일본 측이 주장하면서 촉발됐다. 당시 일본 측은 그 증거라며 초계기 내부에서 촬영한 동영상을 공개했고, 한국 측은 레이더 조사는 없었고 오히려 초계기가 광개토대왕함 근처에서 저공 위협 비행을 했다고 반박했다. 이런 양측의 입장은 지금까지 좁혀지지 않고 있다.

일본 내 극우 성향 일간지로 꼽히는 산케이는 “윤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사실관계를 부정하지 않고 신뢰 관계를 쌓아가겠다는 생각을 보였다”며 “한국 정부는 그동안 조사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이즈미 겐타(泉健太)대표도 전날 윤 대통령과 만나 한일 갈등 현안인 ‘레이더-초계기’ 문제와 ‘위안부 소녀상’ 건립 문제를 언급했다고 밝혔다.

박동미 기자
관련기사
박동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