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개봉 일주일 앞두고...‘존 윅’ 호텔 매니저, 랜스 레딕 사망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18 10:29
업데이트 2023-03-18 11:12
기자 정보
박동미
박동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7일 별세한 랜스 레딕. AP엽합



영화 ‘존 윅’과 ‘로스트’ 등을 통해 한국 관객에게도 친숙한 미국 할리우드 배우 랜스 레딕이 17일(현지시간) 6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레딕의 홍보담당자는 공식 성명을 통해 레딕이 이날 아침 로스앤젤레스(LA) 자택에서 돌연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의 사망이 자연적인 요인에 의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레딕은 호텔 매니저 ‘카론’ 역할로 ‘존 윅’ 시리즈에 비중 있게 출연해왔으며, 신작 4편 개봉을 불과 일주일 앞두고 갑작스럽게 별세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감독 채드 스타헬스키와 주연배우 키아누 리브스는 “그를 잃게 돼 가슴이 찢어지고 깊은 슬픔을 느낀다”면서 이 영화를 레딕에게 헌정한다고 밝혔다. 영화 투자 배급사인 라이언스게이트는 “‘카론’ 역에 인간성과 흔들리지 않는 카리스마를 불어넣은 레딕의 깊이 있는 연기가 없었다면 ‘존 윅’의 세계는 지금과 같지 않았을 것”이라고 애도를 전했다.

1962년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서 태어난 레딕은 뉴욕의 명문 이스트먼 음대에서 클래식 작곡을 공부했다. 피아노 실력도 뛰어나 2011년 재즈풍의 연주 음반 ‘사색과 추억’(Contemplations and Remembrances)을 발표하기도 했다. 음대 졸업 뒤 진로를 바꿔 예일대 드라마스쿨에 들어가 연기를 배웠고, 그동안 ‘더 와이어’, ‘CSI:마이애미’, ‘로스트’, ‘로 앤드 오더: 성범죄전담반2’, ‘오즈’, ‘보슈’, ‘인텔리전스’, ‘프린지’, ‘화이트 하우스 다운’ 등에 출연했다. 유족으로는 아내와 두 자녀가 있다.

박동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