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구속된 민노총 전·현 간부, ‘반일 투쟁’ 북한 지령도 받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8 11:52
업데이트 2023-03-28 12:13
기자 정보
김윤희
김윤희
조재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9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당국, 지령-보고 등 정황 확인
“북, 일본 대사관 기습시위도 지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민주노총 전·현직 간부 4명이 북한으로부터 한·일 관계 악화를 위해 일장기 화형식, 대사관 기습시위를 진행하라는 지령을 받은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이날 정보 당국에 따르면, 구속된 민주노총 전·현직 간부들은 북한과 수년에 걸쳐 통신으로 연락하며 대남 지령문과 대북 보고문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2019년 7월 13일 지령문을 통해 “당국과 일본 것들 사이의 대립과 갈등을 격화시키고 각 계층의 반일 감정을 더욱 고조시키기 위한 실천활동을 전술적으로 짜고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지령문에는 일장기 화형식, 일본인 퇴출 운동, 대사관·영사관에 대한 기습 시위 등 구체적인 방법들을 거론하며 “파격적인 반일 투쟁을 적극 벌이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북한은 2021년 5월 3일에도 지령문을 통해 “방사능 오염수 방류 문제를 걸고 반일 민심을 부추겨 일본 것들을 극도로 자극시키라” “집권 세력을 압박해 이남 당국과 일본 사이 대립과 갈등을 되돌릴 수 없는 지경으로 몰아넣으라”고 지시했다.

이들은 현 정부를 압박하라는 지령도 수차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22년 4월 17일에는 “각급 노조들을 발동해 윤석열 패들을 반대하는 투쟁 등을 적극적으로 벌이라”는 지령문을 보냈고, 2022년 6월 29일에는 “‘한·미 동맹은 전쟁동맹’ ‘평화파괴범 윤석열을 탄핵하자’ ‘남북 합의 이행’ 등의 구호를 들고 용산 대통령실과 정부청사, 윤석열 자택 주변에서 도로차단·포위행진·연좌시위들을 지속적으로 조직·전개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들은 수차례 대북 보고문을 보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결사옹위를 다짐하기도 했다. 지난 4월 4일 발송한 대북 보고문에선 “위대한 김일성·김정일 주의 사상은 인류의 단결과 연대, 평화를 앞당긴다”며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를 받들어 대를 이어 충성하자”고 했다. 앞선 1월 30일에는 “대를 이어 결사옹위하렵니다”라고 썼다.

김윤희·조재연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