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검찰, ‘50억 클럽’ 박영수 전 특검 압수수색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30 09:30
업데이트 2023-03-30 09:34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23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검찰이 이른바 ‘50억 클럽’ 대상자로 지목된 박영수(사진) 전 특별검사 강제 수사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30일 박 전 특검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박 전 특검은 2014년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 등이 대장동 개발사업 공모를 준비할 때 부국증권을 배제하는 등 컨소시엄 구성을 도운 대가로 50억 원을 받기로 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박 전 특검이 김 씨 등의 우리은행 쪽 ‘로비창구’였다고 의심하고 있다. 박 전 특검은 우리은행 이사회 의장을 지냈다.

50억 클럽은 김씨가 대장동 수익을 나눠주기로 약속했다는 인물들을 말한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