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39채, 상가 28채 등 조성명 강남구청장 고위공직자 재산 ‘1위’…532억여 원[재산공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30 01:08
업데이트 2023-03-30 10:27
기자 정보
곽선미
곽선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도산 안창호 선생 서거 85주기 추모식 서울 강남구는 10일 조성명 구청장이 도산안창호기념관에서 열린 서거 85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추모사 낭독 및 헌화를 했다고 밝혔다. 뉴시스(강남구 제공)



고위 공직자 2037명 재산 내역 공개
신고 재산의 92.4%인 492억여 원이 부동산
중앙부처 공직자 중 1위는
이원모 대통령비서실 인사비서관


정부 고위공직자 2037명 중 재산 총액 1위는 532억5556만 원을 신고한 조성명 서울시 강남구청장이었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3년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조 구청장은 532억5556만 원의 재산을 신고해 1위에 올랐다. 이는 전체 재산공개 대상자 2037명의 신고재산 평균인 19억4625만 원보다 약 27.4배 많은 수준이다.

조 구청장이 신고한 재산의 92.4%인 492억2532만 원이 부동산이었다. 토지 131억9580만 원, 건물 360억2952만 원이다. 여기에는 본인 명의의 오피스텔 39채, 근린생활시설 28채, 숙박시설 8채 등이 포함돼 있다.

조 구청장 다음으로 재산이 많은 공직자는 443억9353만 원을 신고한 이원모 대통령비서실 인사비서관이다. 그는 중앙부처 공직자 중에선 1위다.

3위는 임준택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으로, 종전 신고 때보다 115억4314만 원 증가한 311억5581만 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 폭으로는 재산공개 대상자 중 1위다. 재산공개 대상자의 신고재산 평균 증가액인 약 2981만원과 비교하면 무려 387.2배나 된다.

뒤이어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293억7624만 원) △김성수 경기도의회 의원(268억1354만 원) △김은혜 대통령비서실 홍보수석비서관(264억9038만 원) △최경식 전라북도 남원시시장(215억7394만 원) △박성근 국무총리비서실 국무총리비서실장(200억40만 원) △양용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190억7586만 원) △박영서 경상북도 의회 의원(173억8554만 원)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곽선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