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 검증 미흡땐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반대할것”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2 12:03
  • 업데이트 2023-05-12 12:12
프린트
정부, 후쿠시마 시찰 입장발표

정부는 오는 23∼24일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방류 과정을 검토할 현장시찰단 파견과 관련 “과학적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일방적 방출은 반대한다”고 12일 밝혔다.

박구연 국무조정실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시찰단은) 오염수 정화 및 방류시설 전반의 운영상황과 방사성 물질 분석 역량 등을 직접 확인하고 우리의 과학적·기술적 분석에 필요한 정보를 파악할 계획”이라며 “현장 확인까지 이루어지면 종합적인 안전성 검토와 분석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1차장은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여부와 관련해 “수산물 수입 금지를 풀려면 과학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사실이 입증되고 국민이 정서적으로 이를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장 시찰단은 민간 분야 전문가를 주축으로 해 20명 안팎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박 1차장은 “시찰단은 안전규제 분야 최고의 전문가로 구성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유진·조재연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