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 관광청 “현지 숙박업소 수도·전기 복구 중”…정부, 임시대피소 2곳·휴일 임시진료소 운영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8 18: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4등급 슈퍼 태풍 마와르가 괌을 강타한 이후 괌 데데도 지역에 위치한 현지 리조트 호텔의 처참한 풍경을 담은 위성사진. 로이터연합뉴스

태풍이 휩쓴 괌 현지에 한국인 3200여 명의 발이 묶인 상황에서 괌 관광청이 호텔 등 숙박 업소의 수도·전기시설 복구에 주력 중이라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우리 정부는 현지에 고립된 한국인 관광객을 위한 임시대피소 추가 확보에 이어 휴일에도 임시진료소를 운영한다.

괌 관광청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괌 상수도국 및 전력청과 협력해 현재 전력망이 끊겨 제한된 자원에 의존하고 있는 호텔들에 물과 전기를 공급하기 위한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또 괌 관광청은 현지에 고립된 한국인 지원을 위해 한국 외교부 괌 주재 공관(주하갓냐 출장소)과 파트너십을 맺어 응급 의료기관 방문을 위한 교통편을 지원한다. 괌 관광청은 "방문객 컨시어지 프로그램을 통해 태풍의 영향을 받은 방문객들을 지원 중"이라며 한국어 서비스가 가능한 핫라인 번호를 안내했다. 괌 정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주유가 가능한 지역별 주유소 목록도 공지했다.

주하갓냐 출장소는 한국인 관광객들을 위한 임시대피소 2곳을 확보했고 휴일에도 한인 의사가 진료하는 임시진료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로서는 폐쇄된 공항이 언제 다시 열릴지는 아직 불투명한 상황이다. 괌 국제공항은 지난 26일 "이르면 이달 30일 운영이 재개될 것"이라고 밝힌 뒤 아직까지 추가 공지가 없는 상황이다.

3000명이 넘는 한국인 관광객들은 지난 24~25일 4등급(카테고리 4) ‘슈퍼 태풍’ 마와르가 괌을 강타하면서 현지에 발이 묶인 채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