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공당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천안함 발언’ 이틀 만에 유감 표명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21: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비난 발언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7일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을 두고 한 자신의 발언에 유감을 표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당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 유족들을 비롯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모든 분에게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5일 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다가 9시간여 만에 사퇴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의 ‘천안함 자폭’ 발언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최 전 천안함장을 향해 "부하를 다 죽이고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한 건지. 함장은 배에서 내리면 안 된다"고 발언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또 "아울러 저는 국회 장관 청문회 과정에서 천안함 사건은 북한의 소행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음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그가 언급한 ‘국회 장관 청문회’는 2021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권 수석대변인은 ‘대변인직을 계속 수행하는가’ ‘국민의힘의 징계 요구에는 어떤 입장인가’ ‘최원일 전 함장을 만날 것인가’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권 수석대변인은 발언이 논란을 빚은 당일에는 "당직 인선과 관련해 천안함 유족 및 생존 장병의 문제 제기에 충분히 공감하지만, 책임도 함께 느껴야 할 지휘관은 차원이 다르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언론 공지를 통해 해명한 바 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