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래 출근’ 박희영 용산구청장, 출근 하루 만에 연차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9 22: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 혐의로 구속된 후 보석으로 풀려나 지난 8일 업무에 복귀한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돌아온 지 하루 만에 연차를 사용했다.

9일 용산구에 따르면 박 구청장은 연차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 박 구청장은 지난 8일 자체 시스템에 연차 사용을 등록했다. 박 구청장은 이날 치료 등에 임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2월26일 구속된 박 구청장은 지난 7일 법원의 보석 청구 인용으로 풀려났다. 박 구청장의 변호인측은 고령, 충격 및 스트레스로 인한 불면, 공황장애, 불안장애 등을 이유로 보석을 요구한 바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0.29 이태원참사유가족협의회 회원들이 8일 오전 서울 용산구청에서 전날 보석 석방된 박희영 용산구청장의 출근을 저지하며 구청장실로 향하고 있다. 백동현 기자

보석 석방과 함께 권한을 회복한 박 구청장은 곧바로 업무를 보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을 뒤로 한 채 다음 날 곧장 구청으로 출근했다.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협의회(유가협)와 시민대책대회의 활동가 30여명이 출근 저지를 위해 기다렸지만, 박 구청장은 이를 피해 이른 새벽에 출근했다. 이에 유가족들이 항의하면서 소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앞서 이태원 참사 사건을 심리하는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는 전날 박 구청장의 보석 청구를 받아들였다. 주거지는 용산구 자택으로 제한되며 구청 출·퇴근은 가능하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