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산불도 뒤로 하고 ‘뜨거운 포옹’…극비리 우크라 방문한 트뤼도

  • 문화일보
  • 입력 2023-06-10 22:44
  • 업데이트 2023-06-10 23: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쥐르탱 트뤼도(왼쪽) 캐나다 총리가 10일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포옹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우크라 ‘대반격’ 본격화한 가운데 ‘지지와 연대’ 강조 위해 방문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1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깜짝 방문했다.

캐나다 공영방송 CBC 등 외신들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군에 대한 반격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트뤼도 총리가 이날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깜짝’ 방문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변함 없는 지지와 연대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다.

트뤼도 총리는 러·우 전쟁 전사자를 기리는 추모의 벽 헌화로 일정을 시작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트뤼도 총리가 10일 키이우에 전시된 부서진 탱크를 살펴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방문 계획은 보안 문제로 사전 공개되지 않았다. 트뤼도 총리의 우크라이나 방문은 지난해 2월 러시아의 침공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트뤼도 총리는 지난해 5월 우크라이나를 찾아 키이우에 있는 캐나다 대사관을 재개했고, 개전 이래 처음으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직접 만났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우크라이나 키이우의 추모의 벽에서 우크라이나 병사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AP 연합뉴스

트뤼도 총리와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달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다시 만났다. 캐나다는 우크라이나 전쟁 지원으로 80억 달러(약 10조4000억 원)라는 거액을 기부했다. 여기에는 우크라이나 국민에 대한 특별 이민 프로그램과 레오파르트 2 탱크 8대 등 10억 달러 규모의 군사 지원이 포함됐다.

앞서 데니스 슈미할 우크라이나 총리는 지난 4월 캐나다 토론토를 방문했다. 이 때 트뤼도 총리는 돌격 소총 수천개와 기관총 수십개, 탄약 수백만발 지원을 발표하기도 했다. G7 정상회의엔 우크라이나 조종사 군사 훈련 지원을 언급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트뤼도(앞줄 가운데) 캐나다 총리가 키이우에 도착해 첫 일정 장소인 추모의 벽으로 향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번 방문은 캐나다에서 전례 없는 대형 산불이 발생, 대기질이 크게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기도 하다. 동부 퀘벡주를 중심의 거센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서부 브리티시 컬럼비아주까지 산불이 번진 상태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