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이종석 헌재소장 후보자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8 11:46
  • 업데이트 2023-11-28 14:14
프린트
30일 임명동의안 표결 불투명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가 28일 오전 국회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를 열고 각각 적격·부적격 의견을 담은 이종석(사진) 헌재소장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이에 따라 이르면 30일 국회 본회의에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 동의안이 상정될 예정이지만, 여야가 여전히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및 검사 탄핵소추안 처리를 놓고 진통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 변수로 지목된다.

여야는 이날 오전 9시 30분 국회 인사청문특위에서 이 후보자에 대한 적격·부적격 의견을 병기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판결의 보수적 성향, 윤석열 대통령과의 친분, 11개월에 불과한 잔여 임기, 위장전입 등을 문제 삼았다.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으로 이 후보자 임명 동의안은 오는 30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가능성이 있지만, 여야는 여전히 이 위원장과 검사 탄핵 처리, 예산안 심사 등을 놓고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탓에 본회의 개의 여부를 확정하지 못한 상태다. 민주당은 ‘30일·12월 1일 본회의’는 이미 여야 간 합의된 의사 일정이라는 이유로 반드시 이틀 연속 본회의를 열어 이 위원장과 검사 탄핵을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본회의 협상과 관련해 진전된 것이 없다”며 “예산안 처리를 위해 잡아 놓은 일정을 (민주당이) 탄핵을 위해 악용하려 한다”고 맞섰다.

나윤석·김보름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