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부산, 해양·국제금융·디지털 거점 육성”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12:26
프린트
■ ‘엑스포 불발’ 대국민 담화

“서울-부산 두축으로 균형발전
유치 실패는 제 부족의 소치
사우디에 축하, 협력하겠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얼굴) 대통령은 29일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실패와 관련, “부산을 해양과 국제금융과 첨단산업 디지털 거점으로서 계속 육성하고 영호남 남부지역이 유기적 연결을 해서 부산 거점으로서 경제산업 활동이 원활하도록 인프라 구축을 차질 없이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엑스포 유치를 총지휘하고 책임을 진 대통령으로서 우리 부산 시민을 비롯해 국민 여러분께 실망시켜 드린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통령실 내 브리핑룸에서 ‘대통령의 엑스포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내용의 긴급 브리핑을 열고 “(각국을) 접촉하면서 저희들의 예측이 많이 빗나간 것 같다”며 “잘 지휘하고 유치를 끌어내지 못한 것은 저의 부족의 소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부산 엑스포 유치는 단순히 부산만의 발전을 위한 게 아니라 서울과 부산 두 개 축으로 해서 우리나라의 균형 발전을 통해 비약적으로 성장하기 위한 시도”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엑스포 유치는 실패했지만 이러한 국토의 균형 발전 전략은 그대로 추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원팀 코리아’로 뛴 관계자들을 하나하나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 엑스포 유치를 위해서 불철주야 수고해주신 박형준 부산시장, 유치위원회 민관합동위원회 공동위원장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한덕수 국무총리, 바쁜 일정에도 그야말로 기업의 업무를 제쳐놓고 최선을 다해서 뛰어주신 이재용 회장, 정의선 회장, 구광모 회장을 비롯한 많은 기업인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사우디가 원하던 리야드 엑스포를 개최하게 돼 정말 축하한다”며 “우리가 갖고 있는 자산을 사우디에 충분히 지원해서 사우디가 2030년에 성공적인 엑스포를 개최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밝혔다.

손기은·서종민 기자
손기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