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혁신위, ‘희생안’ 의결… “12월4일까지 답해달라” 최후통첩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12: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취재진에 둘러싸인 혁신위원장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30일 오전 혁신위원회 제11차 전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박윤슬 기자



■ 국힘 지도부 재차 압박

‘중진불출마 희생안’응답없자
혁신위, 격론 끝에 정식 의결

인요한 “총선출마 포기할테니
나를 공관위원장 추천해달라”
“비대위 필요하면 해야”언급도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는 30일 당 지도부와 중진, 친윤(친윤석열) 의원들에 대한 총선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 요청에 관한 구두 권고를 정식 혁신안으로 의결하기로 하고 이를 당 지도부에 정중하게 당부하기로 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또 “혁신위에 전권을 줬다고 응원한 말이 허언이 아니라면 저를 공천관리위원장(공관위원장)으로 추천해 달라”고 밝혔다.

인 위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체회의 직후 브리핑을 열고 “혁신위는 지난 3일 희생을 주제로 권고사항으로 제시한 안건을 공식 안건으로 의결하기로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혁신위는 앞서 2호 혁신안의 키워드를 ‘희생’으로 정하고 국회의원 정수 감축, 불체포특권 포기 등의 혁신안과 함께 권고 사항으로 당 지도부 등의 총선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를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김기현 당 대표가 지난 4주가량 거취에 대한 응답 없이 ‘버티기’ 모드에 들어갔다는 평가 속에 혁신위가 동력을 잃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혁신위원들의 반발이 나오자 혁신위가 이를 정식 혁신안으로 다시 의결하기로 한 것이다. 또 혁신위가 1호 안건으로 ‘당내 화합을 위한 대사면’을 제시한 이후 나온 대부분의 혁신안이 ‘공관위 소관 사항’이라는 이유로 지도부의 의결 없이 넘어간 데 대해 인 위원장이 스스로 “공관위원장으로 추천해 달라”며 강수를 띄웠다. 인 위원장은 “당이 변하고 있다는 상징적인 조치를 보여야 잃어버린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며 “혁신위 제안을 공관위로 넘겼다는 일반적 답변으로 일관해선 국민이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번 총선에 서대문 지역구를 비롯한 일체의 선출직 출마를 포기했다”고 덧붙였다. 혁신위는 “지도부 답변, 다음 주 월요일까지 기다리겠다”고 압박했다. 이날 혁신위는 조기 해산 가능성도 열어놨다.

인 위원장은 회의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오늘 마무리할지, 크리스마스 전까지 할지 그건 당과 협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혁신위 의결 사항이 최고위에 올라오더라도 또다시 공관위 소관이라며 의결 없이 넘어갈 경우 인 위원장은 혁신위 해산 등의 결단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김병민 최고위원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도부를 향해 더 가열찬 혁신에 나서달라는 혁신위의 주문에 응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도부를 압박하기도 했다. 인 위원장이 혁신위의 조기 해산을 선언할 경우 당 수습을 위해 혁신위를 출범시킨 ‘김기현 지도부’의 체제 변환도 불가피해질 것이란 관측이다. 인 위원장은 CBS 인터뷰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의 전환’에 대한 의견을 묻자 “필요하면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후민·최지영 기자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