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의 수고로움에… 눈 치워진 산책길[포토 에세이]

  • 문화일보
  • 입력 2023-12-21 11: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글 = 곽성호 기자 tray92@munhwa.com

짧은 숲속 산책길

밤새 내린 눈에 하얀 솜이불을 덮었습니다.

나무 사잇길임에도 불구하고 길 따라 눈이 치워져 있는 모습입니다.

누군가의 바지런한 수고로움이 큰 감사함으로 다가옵니다.
곽성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