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개혁신당 공식 출범… 초대 당대표에 이준석

  • 문화일보
  • 입력 2024-01-20 15:41
  • 업데이트 2024-01-20 16: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개혁신당 당기 힘차게 흔드는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낙연 새로운미래 인재영입위원장, 김종민·조응천·정태근 미래대연합 공동창당준비위원장,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류호정 전 의원 등 제3지대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2024.1.20



20일 창당대회…보수·민주·자유정당 제시
이낙연·김종민·조응천·양향자·금태섭 등 총출동


국민의힘을 탈당한 이준석 전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이 20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개혁신당 초대 대표에는 이준석 정강정책위원장이 추대됐다.

이 대표는 당대표 수락연설에서 “오늘 제가 키를 건네받은 이 차는 예전에 제가 몰던 차와 느낌이 매우 다를 것 같다. 하지만 저는 기꺼이 키를 받아 들겠다”며 “이 차를 30년 뒤 대한민국을 바라보며 개혁의 고속도로에 태워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쾌도난마의 자세로 개혁의 병목지점을 뚫어내지 못하면, 저는 또 도전할 것”이라며 “하지만 저는 기다릴 수 있어도 대한민국은 위기의 순간에서 더 기다릴 수 없다. 그래서 여러분과 함께 오렌지색 옷을 입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초대 정책위의장에 역시 국민의힘을 탈당한 김용남 전 의원을 임명했다. 최고위원에는 천하람·허은아·이기인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을, 사무총장에는 김철근 개혁신당 창당준비위원회 사무총장을 각각 임명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제3지대 인사 총출동 (서울=연합뉴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낙연 새로운미래 인재영입위원장, 김종민·조응천·정태근 미래대연합 공동창당준비위원장,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류호정 전 의원 등 제3지대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2024.1.20



개혁신당은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국민의힘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당의 방향성으로 보수정당·민주정당·자유정당을 제시했다.

허은아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은 “무제한적으로 휘두르고 있는 법적 권력의 ‘칼’에 맞서 상식적인 민심의 방패로 당당하게 싸우겠다”며 “국민을 무시하는 권력,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는 권력, 국민을 속이려는 권력과 타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는 제3지대 빅텐트를 추진하는 이낙연 새로운미래 인재영입위원장, 김종민·조응천·정태근 미래대연합 공동추진위원장,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금태섭 새로운선택 대표 등도 참석했다. 이 대표의 멘토로 꼽히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자리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제3지대 정파들을 향해 “뿔뿔이 각자도생해서는 정치적 성공을 거두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며 “사소한 이해관계를 져버리고 미래에 대한 넓은 희망을 가지고 목표 설정을 하면 잘 화합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허민 전임기자
관련기사
허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